해커와 프로그래머

“여기서 어느 길로 가야 하는지 알려 줄래?”
“그건 네가 어디로 가고 싶은지에 달렸지.”라고 고양이가 말했다.
“어디로 가고 싶은지는 생각해 보지 않았는데.” 앨리스가 말했다.
“그럼 어느 길로 가든 상관 없겠네.”라고 고양이가 말했다.
“내가 어딘가로 갈 수만 있다면……” 앨리스는 설명을 덧붙였다.
“오, 그렇게 될 거야. 꾸준히 걷기만 한다면 말이지.” 고양이가 말했다.
- 루이스 캐롤(Lewis Carroll),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마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처럼, 기술직 종사자들 중 많은 이가 여기 저기 헤매며 돌아다니는 것을 즐기고, 어딘가로 갈 수만 있다면 목적지는 별로 신경 쓰지 않는 경우가 많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들은 이 과정을 해킹(hacking)이라고 부른다. 수(Sue)는 아이디어에 푹 빠져 있는 기술직 종사자이지만, 자신의 일과 바깥 세상 사이의 연결 감각이 부족했다. 특히 눈앞에 닥친 문제를 이해하고 싶어 하지 않았으며, 유일한 목표는 흥미로운 것을 탐색하는 일이었다. 만약 수가 한참 동안 해킹을 하고 있다면, 아마도 무언가 흥미로운 것을 찾은 것이다. 모든 구성원이 스스로 목표를 분명하게 이해하는 환경이라면, 수 같은 해커는 문제 해결형 팀에서 최고의 팀원이 될 수 있다. 그러나 환경적인 제한이 없다면 해킹만 이루어질 뿐이고, 일은 우연에 의해서만 이루어질 것이다.

해커는 괜찮은 해결책을 찾아내자마자 지루해하며 바로 다른 일을 하고 싶어 한다. 최악의 해커는 해결책의 최종 사용자를 단지 골칫거리로 생각할 뿐이다.
99.9% 가용성이라는 충족하기 어렵고 비용이 많이 드는 요구사항을 내세웠던 컴퓨터 시스템 입찰 사례가 있었다. 그러나 설계 엔지니어 중 한 명이 고객의 ‘가용성’ 정의가 엔지니어들이 생각하고 있는 가용성과는 다른 의미라는 것을 알아차렸다. 적어도 한 시간 전에 미리 통보를 받을 수만 있다면, 시스템이 다운되더라도 고객에게는 큰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그 결과 엔지니어들은 오류를 예방하는 방식이 아니라 오류를 검출하는 방식으로 시스템을 설계할 수 있게 되었다. 그 차이는 400만 달러의 가치가 있었지만, 엔지니어 중 두 명은 기술적으로 더 흥미롭다는 이유로 여전히 오류 예방 방식으로 시스템을 구축하고 싶어 했다. 그 두 사람은 400만 달러의 추가 비용을 누가 지불하는지 몰랐고, 관심도 없었다.

– 제럴드 와인버그(Gerald M. Weinberg), 『테크니컬 리더』 중에서

테크니컬 리더로 성장하기 워크숍 후기

지난 화요일 저녁 때 강남 CNN the Biz 교육연수센터에서 “테크니컬 리더로 성장하기” 워크숍을 진행했다.

테크니컬 리더도 홍보할 겸 워크숍을 한 번 진행해보면 어떻겠냐는 현길님과 계홍님의 권유가 있어 얼떨결에 시작한 워크숍이라 부담도 되고 시간적 여유도 부족해서 내심 걱정이 많았지만, 워낙 워크숍 경험이 풍부한 사람들과 함께 준비를 하다보니 개최 직전에는 긴장이 너무 풀려버리는 상태가 되어버렸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30명 중 무려 28분이 오신 놀라운 참석율을 보여주었고, 정화님을 포함한 운영진 4명의 손발도 잘 맞는 편이었다.

DSC01783
싸이메라 홍보도 할 겸 팀 단체 후드를 입고 왔는데, 알아본 분이 계셨으려나?

DSC01781
일찍 오신 몇몇 분들은 간단한 식사로 준비된 맛있는 김밥을 드시면서 다른 분들을 기다리심. 저 김밥은 계홍님과 정화님이 삼전동에서 직접 주문해서 강남까지 들고오신 것.

DSC01789
DSC01797
DSC01799
간단한 아이스브레이킹 시간. 공인 퍼실리테이터인 현길님의 능숙한 진행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만발.

DSC01825
간단한 운영진 인사 후 본격적인 워크숍 시작.

DSC01841
DSC01844
DSC01846
DSC01849
카드 탑 쌓기 시뮬레이션 시작. 하지만 여기엔 한 가지 음모가 숨어 있었으니…

DSC01867
DSC01889
DSC01896
DSC01899
DSC01914
한창 탑을 쌓는 동안에 휴대전화, 가방, 사람이 탑 위에 올라가면 추가 점수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공개하자 여기저기서 항의와 탄식이 들여왔다. 하지만 고객에게 가치를 줄 수 있다면 개발 막바지에도 기꺼이 요구사항 변경을 받아들이는 것이 애자일 정신!
하지만 그 부작용으로 사람들이 이상한 모양들을 탑이라 주장하기 시작했다.

DSC01944
DSC01948
DSC01950
DSC01954
DSC01960
핵심 주제인 MOI(J) 리더십 모델에 기반한 리더십 행동에 대한 분류. 그리고 간략히 그 내용을 소개해드리는 시간.
당황스럽게도 여기서 조금 방향을 잃고 헤매고 말았다.ㅜㅜ 아무리 짧은 시간의 발표하고 하더라도 자료가 이어야 한다는 진실을 뼈저리게 다시 깨달은 시간.

DSC01966
DSC01968
마지막엔 거의 반 강제로 책에 이름을 써드려야 했다. 저자도 아니고 역자가 싸인회 비슷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는 점이 심히 민망하고 부끄러웠지만, 입장 바꿔 생각해보니 나도 그 입장이었다면 억지로라도 싸인을 받아냈을 것 같다.

 

거의 본인 일이라고 생각하면서 같이 준비를 한 계홍님, 현길님, 정화님께 너무 고맙고 (사실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하기도 민망하다.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고들 하시니…) 짧은 시간이었지만 나름 알차게 진행한 것 같아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워크숍이었다. 물론 추운 날씨에도 워크숍에 오셔서 늦게까지 열성적으로 참여해주신 모든 참가자 분들께도 감사 드리고 싶다.

그러고 보니 아쉽게도 정화님이 담긴 사진이 한 장도 없구나. 정화님~ 사진 찍어주셔서 고마워요~

 

P.S.그날 촬영된 파노라마 사진 한 컷!
859239_10200674517171164_2035306972_o

 

P.P.S. 그리고 참가자 중 한 분이셨던 김지헌님의 워크숍 후기

테크니컬 리더 요약 정리

테크니컬리더

이제 며칠 후면 오랫동안 공들여왔던 책이 드디어 세상에 나오게 된다.

첫 번역이다보니 아무래도 독자들이 읽으면서 불편하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제일 크다. 너무나 사랑하는 내 인생의 바이블 같은 책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길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