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Life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걸까?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한 딸에게 아빠가 물었다. “우리 딸은 나중에 커서 뭐가 되고 싶어?” “음… 저는 과학자가 되고 싶어요.” “그러면 어떤 과학자가 되고 싶은데?” 딸은 머뭇거리며 바로 대답하지 못했다. 아빠의 질문이 무슨 뜻인지 잘 모르겠다는 표정이었다. “과학자가 되는건 멋진 일이지. 그런데 말이야, 만화에 보면 과학자인데 악당인 사람들이 나오잖아. 그런 악당 과학자가 되고 싶은건 아니지?” “네. 하하하!”

계속 읽기

[NBT가 일하는 방식 #4] NBT 개발 문화 성장의 중심 – 엔지니어링 컬처 클래스

NBT가 일하는 방식 제품 개발 조직의 구조 칸반이 진화해 온 과정 제품 개발의 흐름 NBT 개발 문화 성장의 중심 – 엔지니어링 컬처 클래스 QA 클래스의 탄생 2014년 5월, 조직에 칸반을 도입한지 석 달만에 드디어 우리의 첫 번째 병목 지점이 드러났다. 다름 아닌 “테스트” 단계였다. 처음 NBT 개발 프로세스에는 명시적 테스트 단계가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굳이 테스트

계속 읽기

[NBT가 일하는 방식 #3] NBT 제품 개발의 흐름

NBT가 일하는 방식 제품 개발 조직의 구조 칸반이 진화해 온 과정 제품 개발의 흐름 오늘은 현재(2016년 4월 26일)의 칸반 보드 구성을 기준으로 NBT에서 제품을 만들어내는 과정을 정말~ 간단하게 소개하 드리려고 한다. (1) –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메인 공간 (2) – 제품 개발 프로세스의 각 단계에 대한 정책 및 완료 기준을 명시화 (3) – 프로젝트 생산성 정량

계속 읽기

[NBT가 일하는 방식 #2] NBT의 칸반이 진화해 온 과정

NBT가 일하는 방식 제품 개발 조직의 구조 칸반이 진화해 온 과정 이번에는 NBT의 간판(看板)인 칸반(看板)이 변화해온 모습을 공유하려고 한다. 지난 2년여 동안, NBT의 제품 개발 프로세스는 상황에 맞게 계속 바뀌어왔고, 칸반 보드 역시 거기에 맞추어 함께 진화해왔다. 내가 합류했을 때 캐시슬라이드는 서비스를 출시한지 이미 1년 정도가 지난 상황이었고, 그래서 (물론 신규 기능 개발도 여전히 활발히 일어나고 있긴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