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T(캐시슬라이드) “서비스 기획자” 및 “애자일 코치” 채용

캐시슬라이드를 개발하고 서비스하고 있는 NBT에서 채용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궁금한 점이 있거나, 관심이 있거나, 추천하고 싶은 분이 있는 분은 언제든지 cho.seungbin@nbt.com 으로 연락주세요!

서비스 기획 및 프로젝트 관리

  1. 미션
    •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함께 실현시킵니다. NBT의 이매지니어 클래스는 제품 개발 조직이 고객에게 훌륭한 가치를 전달하고 실질적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2. 업무 내용
    • 서비스 기획
      • 캐시슬라이드 모바일 앱의 신규 및 개선 과제를 기획합니다.
      • 서비스 및 운영툴 설계합니다
      • 지표를 설정하고 성과 데이터를 분석합니다.
    • Product Management
      • 담당 서비스에 대한 Market Sensing 및 과제 검토를 수행합니다.
      • 업무 우선순위를 조정하고 이슈를 해결합니다.
      • 과제가 성공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실행하고 분석합니다.
  3. 핵심 역량
    • 관련 업무 경력 (서비스 기획/UX/Product Manager) 3년 이상
    • 모바일 웹/앱 서비스의 기획 및 출시, 운영에 대한 경험과 높은 이해
    • 리서치 및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탄탄한 문제 해결 능력
    • 비즈니스/운영/마케팅 등 협업 부서와 슬기롭게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능력
    • 새로운 업무 방식에 주저하지 않고 투명하게 공유하는 것을 즐기는 성격
  4. 우대 사항
    • 모바일 광고 서비스 경험
    • 엑셀, R 등 데이터 분석 툴의 능숙한 활용
    • Lean, Agile, Scrum, Kanban 등에 대한 깊은 관심 또는 경험

린/애자일 코치

  1. 미션
    • NBT만의 훌륭한 개발 문화가 매일매일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누구보다 먼저 고민합니다. NBT의 엔지니어링 컬처 클래스는 제품 개발 조직이 더 효과적으로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고 실질적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2. 업무 내용
    • 제품 개발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합니다.
    • 수평적 리더십을 발휘하여 팀이 스스로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 일일 스탠드업 회의, 주간 회고 등 NBT 제품 개발 조직에서 수행하는 다양한 모임에서 퍼실리테이터 역할을 담당합니다.
    • NBT에서 개발하고 운영하는 제품의 품질을 개선하고 유지할 수 있는 각종 프랙티스를 발굴하고 조직에 도입합니다.
    • 제품 개발 생산성을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각종 정량 지표를 설계하고, 측정하고, 관리합니다.
    • 품질 기준을 수립하고 각종 품질 관련 활동을 직접 실행하거나 지원합니다.
  3. 핵심 역량
    • 더 나은 개발 문화에 대한 강력한 비전과 열망
    • 자신의 성장 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의 성장에 대한 깊은 관심
    •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전반의 품질 활동에 대한 이해
    • 변화를 주도하고 그 변화를 실질적 성과로 연결시킬 수 있는 실행력
  4. 우대 사항
    • 린/애자일 철학에 대한 깊은 이해와 경험
    • 조직 내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역동에 대한 이해
    • 개발팀에서 칸반/스크럼/XP 등을 실무에 적용하면서 리더십을 발휘해 본 경험
    • 교육, 워크숍, 코칭 및 프리젠테이션 역량
    • 탁월한 의사소통 역량 및 의견 조율 능력

아울러 안드로이드서버 개발자도 상시 채용 중입니다.

널리 널리 알려주세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