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Home

새로운 시대, 애자일 코치의 역할

평소 고민해오던 “애자일 코치”의 방향성에 대해, 동아 비즈니스 리뷰 259호에 기고한 글 “애자일 코치의 역할: 비즈니스 전문성 + 변화 역량 갖춘 애자일 코치가 전환의 핵심“을 여기에 옮긴다. 비즈니스 전문성 + 변화 역량 갖춘 애자일 코치가 전환의 핵심 애자일의 탄생과 확산 ‘애자일(Agile)’이라는 용어는 2001년 탄생했다. 그해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 구루 17명은 […]

지방선거, 홍준표, 그리고 기업의 리더들

지난 수요일에 있었던 지방 선거 개표 방송을 나도 밤 늦게까지 흥미진진하게 지켜보았다. 이번 선거를 가장 흥미롭게 만들어 준 사람은 다름아닌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대표였다. 이 분의 버라이어티한 발언들(‘남북회담은 위장평화쇼다’, ‘창원에는 원래 빨갱이가 많다’, ‘여론조사 기관을 폐쇄시켜버리겠다’,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 등등 많기도 하다.)을 듣다보면 정말로 궁금하다. “이 사람은 이런 이야기를 전략적으로 하는걸까? […]

애자일, 한때의 유행인가

지난 9월말에 열렸던 애자일 코리아 2017 콘퍼런스 동영상이 공개되어 정리삼아 포스트를 올린다. 지난 몇 년 동안 애자일을 고민하고 실천하면서 내가 나름 정의한 ‘애자일이 무엇인가’를 적절한 때와 장소에서 이야기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고, 마침 이번 콘퍼런스는 참 좋은 기회가 되었던 것 같다. 그런 면에서 “애자일, 한때의 유행인가”가 적절하면서도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줄만한 타이틀인지에 […]

칸반 캔버스 2.0

3년 전에 나는 영국의 칸반 전문가 칼 스코틀랜드가 Kanban Canvas를 처음으로 공개했을 때, 곧바로 한글 버전을 만들었었다. (칸반 캔버스 1.0 한글판) 그런데, 칼에게 며칠 전 워크숍에서 실제로 적용해보면서 나온 몇몇 개선 사항을 추가한 2.0 버전이 공개되었으니 업데이트를 부탁한다는 메일이 왔고, 오늘 아침에는 블로그에 Kanban Canvas 2.0을 알리는 포스팅이 올라왔다. 포스팅 말미에 “The […]

Make Better Software의 추천 도서

얼마 전에 StackOverflow, Trello 등으로 유명한 조엘 스폴스키의 Fog Creek에서 Make Better Software라는 이름의 매거진 형태의 문서를 공개했다. (얼마나 자주 그리고 정기적으로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제 1호라서 그런지 다양한 인터뷰와 전문가 기고 등이 꽤 알차다. Make Better Software 1호의 마지막에는 프로그래밍과 기술적 리더십에 대한 19종의 추천 도서 목록있다.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맨먼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