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애자일 조직, 어떻게 해야 제대로 하는거죠?”

올해 초에 있었던 HR-ON 콘퍼런스 때 촬영당했던 영상을 기록용으로 여기에 옮긴다. 그 이후 6개월이 지났는데, 지금도 새로 만나는 분들이 종종 “유튜브 동영상 잘 봤어요~!”라고 말씀하시곤 한다. 그럴 때마다 나름 신기하고도 색다른 기분이 든다.지금 보면 살짝 부끄러운 느낌도 들고, 더 잘 할 수도 있었는데 아쉽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내용 면에서도 당연히 한 걸음 더 나아간 부분도

계속 읽기

당장 실행할 수 있는 애자일 실천법

“애자일 마인드셋”이 먼저일까, 아니면 “애자일 프랙티스”가 먼저일까?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런 질문을 받았다면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애자일 마인드셋이 먼저라고 대답했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약간 생각이 바뀌었다. 조직이 Top-down이나 Bottom-up 어느 한쪽의 노력만으로는 변화할 수 없듯이, 애자일도 마인드셋만 바뀐다고 또는 실천법만 실행한다고 이루어질 수는 없다.지난 5월에 기고해서 동아 비즈니스 리뷰 273호에 실렸던 글 “당장 실행할 수

계속 읽기

‘매니지먼트 3.0 파운데이션 워크숍’ 파일럿에 대한 소감

지난 달 중순에 ‘매니지먼트 3.0 파운데이션 워크숍’의 공식 론칭을 위한 파일럿 워크숍을 진행하였고, 벌써 한 달이 넘게 지났다. 이런 저런 이유로 워크숍 후기 작성을 미루다가 이제서야, 더 기억이 가물가물 해지기 전에 그 소감을 정리를 해보려고 한다. ‘매니지먼트 3.0’ 책 제일 먼저 ‘매니지먼트 3.0’ 책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다. 작년 말에 번역 출간했던 이 책은

계속 읽기

‘매니지먼트 3.0’ 한글판 출간!

지난 4월말 경부터 작업을 시작했던 ‘매니지먼트 3.0’의 한글판이 출간되어 드디어 실물을 직접 볼 수 있게 되었다. (eBook을 제외하면) 정식으로 번역하여 출간된 세 번째 책인데, 매번 그렇지만 책을 처음으로 만질 때마다 그 동안의 고생을 깔끔하게 잊을 수 있을만큼 감개무량하다. 부디 많은 분들이 이 책을 읽고 각자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작은 실마리를 얻을 수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