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지먼트 3.0’ 한글판 출간!

지난 4월말 경부터 작업을 시작했던 ‘매니지먼트 3.0’의 한글판이 출간되어 드디어 실물을 직접 볼 수 있게 되었다. (eBook을 제외하면) 정식으로 번역하여 출간된 세 번째 책인데, 매번 그렇지만 책을 처음으로 만질 때마다 그 동안의 고생을 깔끔하게 잊을 수 있을만큼 감개무량하다. 부디 많은 분들이 이 책을 읽고 각자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작은 실마리를 얻을 수

계속 읽기

새로운 시대, 애자일 코치의 역할

평소 고민해오던 “애자일 코치”의 방향성에 대해, 동아 비즈니스 리뷰 259호에 기고한 글 “애자일 코치의 역할: 비즈니스 전문성 + 변화 역량 갖춘 애자일 코치가 전환의 핵심“을 여기에 옮긴다. 비즈니스 전문성 + 변화 역량 갖춘 애자일 코치가 전환의 핵심 애자일의 탄생과 확산 ‘애자일(Agile)’이라는 용어는 2001년 탄생했다. 그해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 구루 17명은 미국 유타주의 한 스키 리조트에

계속 읽기

지방선거, 홍준표, 그리고 기업의 리더들

지난 수요일에 있었던 지방 선거 개표 방송을 나도 밤 늦게까지 흥미진진하게 지켜보았다. 이번 선거를 가장 흥미롭게 만들어 준 사람은 다름아닌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대표였다. 이 분의 버라이어티한 발언들(‘남북회담은 위장평화쇼다’, ‘창원에는 원래 빨갱이가 많다’, ‘여론조사 기관을 폐쇄시켜버리겠다’,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 등등 많기도 하다.)을 듣다보면 정말로 궁금하다. “이 사람은 이런 이야기를 전략적으로 하는걸까? 아니면 정말로 그렇게 믿고 있는걸까?”

계속 읽기

애자일, 한때의 유행인가

지난 9월말에 열렸던 애자일 코리아 2017 콘퍼런스 동영상이 공개되어 정리삼아 포스트를 올린다. 지난 몇 년 동안 애자일을 고민하고 실천하면서 내가 나름 정의한 ‘애자일이 무엇인가’를 적절한 때와 장소에서 이야기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고, 마침 이번 콘퍼런스는 참 좋은 기회가 되었던 것 같다. 그런 면에서 “애자일, 한때의 유행인가”가 적절하면서도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줄만한 타이틀인지에 대해 계속 고민을 했었다. 사실

계속 읽기